상단여백
HOME 사회
도내 334만장 보급한 경기섬유기업 ‘항균 마스크’ 지구촌 곳곳으로 수출한다해외마케팅 전문기관들과 협력해 세계 각국에 마스크 수출 추진 - 최근 코로나19 세계 대유행으로 도내 섬유기업들의 해외 판로가 막혀 어려움 호소
  • 이원준 기자
  • 승인 2020.04.20 10:09
  • 댓글 0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균기능을 갖춘 ‘생활용 일반 마스크’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도내 섬유기업들을 대상으로 해외 판로개척을 도모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최근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출계약이 연기·파기되며 섬유산업 등 많은 기업들이 타격을 입은 만큼, 이들을 지원해 코로나19 예방과 판로개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데 목적을 뒀다.

이번 ‘생활용 일반 마스크’는 마스크 수요 충족을 위해 원사, 편직, 염색, 봉제 등 도내 섬유기업들이 워킹그룹을 결성해 생산중인 제품들로, 항균섬유원사로 제작돼 세균의 증식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

도는 워킹그룹 참여 섬유기업들의 국내외 판로개척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도내 시군·공공기관·소상공인·기업체 등을 대상으로 홍보·마케팅을 벌여 현재까지 334만장을 공급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현재 방역용 마스크는 수출이 불가하지만 일반 마스크는 가능한 상황임을 고려, 미국·유럽 등 감염자 확산으로 수요가 급증 중인 해외로 시야를 넓히겠다는 계획이다.

기 구축된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경기비즈니스센터(GBC) 등 각종 수출지원 기관과 코트라(KOTRA) 해외무역관 내에 마스크 샘플을 전시하고 제품특징과 수출가격, 납기, 최소주문량 등을 담은 홍보자료를 바탕으로 해외 바이어와의 수출 상담을 주선할 방침이다.

현재 GTC는 미국·중국 등 2개국 3개소, GBC는 미국·중국·인도·러시아·이란 등 8개국 11개소, 코트라 해외무역관은 독일·영국·캐나다 등 84개국 127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도는 향후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춰, 블랙, 네이비, 화이트 등 다양한 색상과 디자인을 추가한 ‘패션마스크’ 생산을 유도할 계획이다.

김규식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경기도는 전국 니트 업체의 58%가 집중된 대한민국 섬유산업의 중심인 만큼, 항균 원사를 사용한 마스크 생산체계를 다져 도민들의 건강은 물론 섬유기업의 경영 안정화를 위한 수출 판로지원에 적극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원준 기자  giolotte@naver.com

<저작권자 © 새경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