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수원시, 공동주택 경비실·용역원 쉼터 에어컨 설치 지원-3월 2일 ~ 13일 수원시 공동주택과 방문·우편 접수 … 단지 당 최대 200만 원 지원-
  • 이원준 기자
  • 승인 2020.02.10 17:14
  • 댓글 0

수원시가 공동주택 단지 ‘경비실·용역원 쉼터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에 참여할 공동주택단지를 모집한다.
 
에어컨 설치비용 지원 대상은 주택법에 따라 사업계획승인을 받아 건설한 공동주택 중 경비실·용역원 쉼터에 에어컨이 설치돼 있지 않은 공동주택 단지다. 2017~2019년 사업에 선정되지 않은 공동주택 단지를 우선 지원한다.
 
총예산 5000만 원 범위에서 단지당 최대 200만 원을 지원한다. 설치비용의 90%를 지원하며, 10%는 자체 부담해야 한다.
 
참여를 원하는 단지는 공동주택 지원 신청서,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서, 현장 사진·도면·견적서 등을 준비해 3월 2일부터 13일까지 방문 또는 우편(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241 수원시청 공동주택과 공동주택지원팀)으로 제출하면 된다.
 
의무관리대상 공동주택이 아닌 경우 대표자(1명 이상 선정)가 전체 입주자 절반 이상의 동의를 받은 지원서를 제출해야 한다.
 
신청 서식 등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수원 소식→공고·고시·입법예고’에 게시된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 031-228-3411, 수원시 공동주택과 공동주택지원팀
 
■공모 개요
1. 접수기간 : 2020. 3. 2.(월) ~ 3. 13.(금) 18시까지
2. 접수장소 : 수원시 공동주택과
3. 사업기간 : 교부결정일(2020. 4월 예정) ∼ 2020. 6월
4. 총 공모예산 : 5000만 원
5. 공모내용 : 단지 안 경비실·용역원쉼터 내 에어컨 설치
6. 공모대상 : 주택법에 의한 사업계획승인을 받아 완공된 공동주택
(임대주택단지 포함)
▸ 2020 공용시설물 유지관리 지원사업과 중복 신청 가능
▸ ‘17, ‘18, ‘19년도 에어컨설치 기 지원 단지 신청 가능
7. 지원금 지원기준
▸ 지원금액 : 최대 200만 원 (순공사비의 90% 이내 지원)
※ 예산을 초과해 신청 시 최초 지원신청 단지 심의위원회 의결 후 우선 지원 예정
➔ 최초 지원신청 단지 지원금액이 총 공모예산을 초과할 시,
- 단지규모(세대수)별 지원신청금액을 고려한 별도 선정기준에 따라 지원 예정
➔ 2017, 18, 19년도 기 지원 단지 후순위로 평가
- 단지별 세대수 대비 3개년 누적 지원 금액 적은 순서대로 예산범위 내 지원 예정
8. 신청자격
▸ 의무관리대상 단지 : 입주자(임차인)대표회의 의결을 거친 관리주체가 지원신청
▸ 비의무관리대상 단지 : 대표자 1명 이상 선정 후 선정된 대표자가 전체입주자 등(소유 자, 사용자) 1/2이상 동의서를 첨부하여 지원신청
9. 결과발표 : 지원결정 단지에 개별 통보(4월 예정)
  
 
■공동주택 지원금 지원기준
 

순공사비 지원 금액
1000만 원 미만 순공사비 90% 이내
1000만 원 이상~ 2000만 원 미만 (1000만 원+1000만 원 초과액의 70%) 이내
2000만 원 이상~ 3000만 원 미만 (1700만 원+2000만 원 초과액의 60%) 이내
3000만 원 이상~ 5000만 원 미만 (2300만 원+3000만 원 초과액의 50%) 이내
5000만 원 이상 (3300만 원+5000만 원 초과액의 20%) 이내

 

이원준 기자  giolotte@naver.com

<저작권자 © 새경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 24일부터 1만5천여개 PC방·노래연습장·클럽형태업소 대상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부 합동 점검
도, 24일부터 1만5천여개 PC방·노래연습장·클럽형태업소 대상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부 합동 점검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찾은 이재명, “개학연기로 농업인 고통 커, 새로운 유통 방법 찾아야”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찾은 이재명, “개학연기로 농업인 고통 커, 새로운 유통 방법 찾아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