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게임은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여가문화”… 도, 이(e)스포츠 육성 및 건전 게임 문화 확산 나선다경기도, ‘2020년 경기 이스포츠 육성계획’ 발표 - 경기국제이스포츠대회(WeC) 참가국 확대(아시아권→북미, 남미, 유럽 등
  • 이원준 기자
  • 승인 2020.01.29 17:03
  • 댓글 0

경기도가 이(e)스포츠 육성사업을 대폭 확대하고 (가칭)경기게임문화센터를 설립하는 등 건전 게임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도는 전 세계적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며 젊은 세대들의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고 있는 이스포츠를 육성하기 위해 이같은 내용의 ‘2020년 경기 이스포츠 육성계획’을 29일 발표했다.

2020년 경기 이스포츠 육성 계획에는 ▲경기 국제 e-스포츠대회 참가국 확대 ▲가족 e-스포츠페스티벌 규모 확대 ▲아마추어 유망주 지속 지원 ▲연관산업 종사자 육성사업 교육지역 확대 등이 담겨 있다.

우선 도는 경기국제이스포츠대회(WeC)의 참가국가를 확대해 대회의 위상을 높일 방침이다. 지난 대회의 참가국가는 한국,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 필리핀 5개국으로 아시아권에 한정된 데 반해 올해는 미국, 프랑스, 브라질 등 10개국이 참여하는 명실상부 국제대회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작년 넥슨과 연계해 플레이엑스포 행사장내 ‘넥슨 크레이지파크 인 경기’ 부스를 운영했던 가족 e-스포츠 페스티벌은 4,496명이 참여하는 등 호응이 좋아 참여 게임사를 늘림으로써 이스포츠를 전세대가 즐길 수 있는 여가문화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도는 아마추어 유망주 지원사업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지난해 경기국제이스포츠대회 상위 입상자 26명을 대상으로 기량향상/교육/장비 등을 지원한 결과 한화생명 e스포츠 고교챌린지 우승,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 2 우승, DPG 아카데미 시즌2 우승 등 각종 국내 이스포츠 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이중 6명은 프로구단에 입단(1부프로구단 1명, 2부프로구단 5명)하는 등 아마추어선수들이 프로로 진출하는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만큼 도는 유망주 육성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아울러 이스포츠 선수들 중 타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스트리머(인터넷 방송) 과정, 콘텐츠 제작자 과정을 운영해 연관산업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길을 마련할 방침이다. 올해는 교육대상을 현역 및 아마추어 선수에 초점을 맞추고 교육장소도 남부 1개소에서 북부지역 1개를 추가로 운영해 이스포츠 관련 산업 근간을 튼튼히 다질 예정이다.

이 외에도 작년에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방지 차원에서 취소된 ‘군인 이스포츠대회’를 다시 추진해 다양한 계층에서 이스포츠를 즐길 수 있도록 확산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는 건전게임 문화 확산을 위해 (가칭)경기게임문화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다. (가칭)경기게임문화센터는 게임 과몰입이라는 사후적 현상에 접근해 상담·치료에 중점을 두기보다 적절히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사전 예방 방식으로 접근한다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달 경기콘텐츠진흥원 내 게임문화팀을 신설하는 등 전담조직을 설치했으며, 향후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통해 사업계획 수립을 완료할 예정이다.

최계동 경제실장은 “경기도는 그동안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게임 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이제는 그에 더해 게임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건전한 문화로 정착되도록 다양한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해 4월 중소 게임기업 집중지원과 이스포츠 육성 등에 2022년까지 533억 원을 투자한다는 ‘경기도 게임산업 육성 추진계획’을 발표한바 있다.

이원준 기자  giolotte@naver.com

<저작권자 © 새경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도, 24일부터 1만5천여개 PC방·노래연습장·클럽형태업소 대상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부 합동 점검
도, 24일부터 1만5천여개 PC방·노래연습장·클럽형태업소 대상 코로나19 감염예방수칙 준수 여부 합동 점검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찾은 이재명, “개학연기로 농업인 고통 커, 새로운 유통 방법 찾아야”
경기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 찾은 이재명, “개학연기로 농업인 고통 커, 새로운 유통 방법 찾아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