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경기도 4인 이상 가구 중 94.4%.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27일 0시 기준 총 신청자 908만7,017명(68.5%), 신청금액 1조4,253억원
경기도내 4인 이상 가구 중 1명 이상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가구가 전체의 94.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경기도가 지난 27일 오후 2시 기준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도내 4인 이상 가구 135만1,595가구(행정안전부 주민등록통계 3.23일 기준) 중 1명의 구성원이라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한 가구는 모두
(코로나19 긴급대책단 정례브리핑) 4월30일~5월5일, 감염 양상 뒤바뀔 수 있는 중요한 시기
징검다리 연휴기간 물리적 거리두기 실천 중요…모임․행사․여행 자제해야 - 소규모 밀접 접촉 빈번한 식당, 카페 등에서 생활방역 실천 준수 필요
경기도가 징검다리 연휴가 시작되는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물리적 거리두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모임, 행사, 여행 등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은 27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4월 30일부터 5월 5일까지 이어지는 황금연휴 기간에 물리적 거리두기의 실천여부가 진정되어 가고
이재명, 재난기본소득 자체추가지급 시·군에 1인당 1만원씩 재정 지원
광명, 이천 등 11개 시·군. 5~40만원까지 모든 시·군민에 재난기본소득 지급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에 더해 자체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추가 지급하는 시·군에 인구 1인당 1만 원에 상당하는 규모의 재정지원을 한다.30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는 최근 재난기본소득 추가 시행 시·군에 대한 재정지원 방안을 검토한 결과 이런 내용을 담은 지원 방안을 마련, 시행에 들어간다.이재명 지사는 앞서 지난 27일 자신의 사회
이재명, “2미터 거리두기 등 하지 않으면 종교시설 집회제한 명령 발동” 기독교계와 합의
이재명 지사, 11일 코로나19 예방 및 종교시설 집회 관련 긴급 기자회견, 이번주 이행여부 조사 뒤 미이행 시설에 대해서는 집회 전면 제한 행정명령 조치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미터 거리두기 등의 조건을 지키지 않을 경우 종교시설 집회 제한 명령을 발동하는 것으로 기독교계의 합의를 이끌어냈다.이 지사는 11일 경기도청에서 코로나19 예방 및 종교시설 집회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규제가 목적이 아니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이같이
경기도, ‘코로나19 대응 방역지원단’ 출범… “방역조치 불응자 즉각 조치”
- 특사경 중심, 분야별 전문가 포함 130여 명으로 구성 - 방역조치 불응자에 대해 경찰과 함께 강력 대응 - 관련부서와 연계해 다중이용시설, 사업장 등에 대한 방역점검 지원
경기도는 코로나19 집단감염 차단에 보다 강력하게 대처하기 위해 ‘코로나19 대응 방역지원단’을 출범했다고 11일 밝혔다.최근 신천지 신도 등이 자가격리 등 방역조치에 응하지 않아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신속하고 확실한 방역활동을 위한 현장대응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 나온 조치다.방역지원단은 도 특별사법경찰단 8개팀 11개 수사센터 125명을 중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